w.health story no.01

만성피로, 부신피로=번아웃

스트레스로 인해 쌓여가는 피로, 계속 참아야할까요?


만성피로, 부신피로

=번아웃

스트레스로 인해 쌓여가는 피로, 그냥 참아야 할까요?

w.health story no.01

|  May. 08. 2022


얼마 전까지만 해도 생소했던 '부신피로'라는 말이 요즘은 흔하게 쓰이고 있습니다.  만성피로, 스트레스성 위장병, 신경성 두통, 자꾸 늘어가는 뱃살까지 그 기반에는 모두 부신피로 증후군이 있다고 합니다.

부신은 신장 위에 붙어있는 작은 꼬깔 모양의 기관입니다.

크기는 작지만 부신에서는 다양한 호르몬들이 나오는데 그 중 코티솔이라는 호르몬은 피로와 밀접한 영향이 있습니다.

코티솔은 흔히 스트레스 호르몬으로 불립니다.

스트레스를 받았을 때 자극에 맞설수 있는 에너지를 생산하고 혈압과 포도당 수치를 유지합니다 . 그리고 면역기능을 유지해 염증과 알레르기 반응을 최소화하기도 합니다.


코티솔은 우리 몸을 깨우는 각성 호르몬이기도 합니다.

코티솔은 우리가 깨어나야 하는 오전 8시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분비되고 밤 12시에서 오전 4시에 가장 낮은 수준을 유지합니다.

그런데 스트레스를 너무 많이 받거나 수면이 부족하면 코티솔 분비에 변화가 생깁니다. 반복적으로 자주 분비하게 되고 과잉 분비된 코티솔로 인해 부신은 과활동을 하다 지쳐서 나가떨어지게 됩니다.  그럼 부신은 코티솔을 더 이상 분비할 힘도 없이 고갈 상태가 됩니다.

.

코티솔은 혈압을 유지하고, 에너지의 저장을 촉진시키면서 또 저장된 에너지를 사용하게 합니다. 

면역 기능을 유지하면서 염증과 알레르기 반응을 조절하고 정신적인 안정을 유지하는 등 그 기능이 매우 다양하면서도 중요합니다. 지속적인 스트레스로 인한 코티솔의 과잉분비는 인슐린 저항성을 높여  비만과 당뇨병, 고혈압의 발생 위험을 높일 수 있습니다. 

이밖에도 근력감소,지방 증가, 뼈 약화, 면역 기능 저하 등 전반적인 신체 기능에 영향을 미칩니다.


부신고갈로 인한 코티솔 부족 증상으로는 극심한 피로감과 우울감, 예민하여 화를 잘 낸다던가 어지럽고 실신하기도하고 불면증이 생기기도 합니다.


부신피로를 잘 관리하기 위해서는 생활습관의 변화와 영양제 보충이 필요합니다.

영양가 있는 음식을 골고루, 잘 먹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 몸에 수분이 부족하면 코티솔 수치가 오를수 있으니 평상시 수분 보충을 충분히 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뇨작용을 촉진하는 커피, 술은 줄이는 것이 좋습니다. 커피는 숙면을 방해하여 부신피로를 유발할수 있습니다.


근육을 증가시키면 신체의 대사량이 증가하고 코티솔 분비도 원활하게 이루어지게 됩니다. 1주일에 2회 정도 적당한 강도의 운동으로 체력을 높이는 것이 좋습니다. 

단, 오버트레이닝 되거나 휴식시간이 너무 짧으면 코티솔이 급격하게 증가할 수 있으니 무리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부신고갈의 상태에서는 근력운동보다는 호흡이나 명상위주의 요가가 좋겠습니다.

규칙적인 운동은 세로토닌 및 도파민의 생성을 높이고 근육량을 늘려서 불안이나 우울증 발생 위험도 낮춰줍니다.


수면 시간이 너무 적으면 코티솔 호르몬이 증가해 뇌를 각성시키고 기억력, 면역계에 영향을 끼칩니다. 

되도록 일정한 시간에 수면에 들어 휴식하고 명상, 취미, 긍정적인 생각 등으로 스트레스를 최소화 해야 합니다.


비타민 B군 / 비타민 C / 비타민 E / 마그네슘 /  L-카르니틴 / 오메가3 / 홍경천 / 아슈와간다 / 감초 / 인삼

만성피로를 잘 다스리는 법, 위타민 에너지와 함께하세요!

얼마 전까지만 해도 생소했던 '부신피로'라는 말이 요즘은 흔하게 쓰이고 있습니다. 

만성피로, 스트레스성 위장병, 신경성 두통, 자꾸 늘어가는 뱃살까지 그 기반에는 모두 부신피로 증후군이 있다고 합니다.

부신은 신장 위에 붙어있는 작은 꼬깔 모양의 기관입니다. 크기는 작지만 부신에서는 다양한 호르몬들이 나오는데 그 중 코티솔이라는 호르몬은 피로와 밀접한 영향이 있습니다. 코티솔은 흔히 스트레스 호르몬으로 불립니다. 스트레스를 받았을 때 자극에 맞설수 있는 에너지를 생산하고 혈압과 포도당 수치를 유지합니다 . 그리고 면역기능을 유지해 염증과 알레르기 반응을 최소화하기도 합니다.


코티솔은 우리 몸을 깨우는 각성 호르몬이기도 합니다. 코티솔은 우리가 깨어나야 하는 오전 8시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분비되고 밤 12시에서 오전 4시에 가장 낮은 수준을 유지합니다.

그런데 스트레스를 너무 많이 받거나 수면이 부족하면 코티솔 분비에 변화가 생깁니다. 반복적으로 자주 분비하게 되고 과잉 분비된 코티솔로 인해 부신은 과활동을 하다 지쳐서 나가떨어지게 됩니다.  그럼 부신은 코티솔을 더 이상 분비할 힘도 없이 고갈 상태가 됩니다.

코티솔은 혈압을 유지하고, 에너지의 저장을 촉진시키면서 또 저장된 에너지를 사용하게 합니다. 

면역 기능을 유지하면서 염증과 알레르기 반응을 조절하고 정신적인 안정을 유지하는 등 그 기능이 매우 다양하면서도 중요합니다. 지속적인 스트레스로 인한 코티솔의 과잉분비는 인슐린 저항성을 높여 비만과 당뇨병, 고혈압의 발생 위험을 높일 수 있습니다. 

이밖에도 근력감소,지방 증가, 뼈 약화, 면역 기능 저하 등 전반적인 신체 기능에 영향을 미칩니다.


부신고갈로 인한 코티솔 부족 증상으로는 극심한 피로감과 우울감, 예민하여 화를 잘 낸다던가 어지럽고 실신하기도하고 불면증이 생기기도 합니다. 부신피로를 잘 관리하기 위해서는 생활습관의 변화와 영양제 보충이 필요합니다.

영양가 있는 음식을 골고루, 잘 먹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 몸에 수분이 부족하면 코티솔 수치가 오를수 있으니 평상시 수분 보충을 충분히 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뇨작용을 촉진하는 커피, 술은 줄이는 것이 좋습니다. 커피는 숙면을 방해하여 부신피로를 유발할수 있습니다.


근육을 증가시키면 신체의 대사량이 증가하고 코티솔 분비도 원활하게 이루어지게 됩니다. 

1주일에 2회 정도 적당한 강도의 운동으로 체력을 높이는 것이 좋습니다. 

단, 오버트레이닝 되거나 휴식시간이 너무 짧으면 코티솔이 급격하게 증가할 수 있으니 무리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부신고갈의 상태에서는 근력운동보다는 호흡이나 명상위주의 요가가 좋겠습니다.

규칙적인 운동은 세로토닌 및 도파민의 생성을 높이고 근육량을 늘려서 불안이나 우울증 발생 위험도 낮춰줍니다.


수면 시간이 너무 적으면 코티솔 호르몬이 증가해 뇌를 각성시키고 기억력, 면역계에 영향을 끼칩니다. 

되도록 일정한 시간에 수면에 들어 휴식하고 명상, 취미, 긍정적인 생각 등으로 스트레스를 최소화 해야 합니다.


비타민 B군 / 비타민 C / 비타민 E / 마그네슘 / L-카르니틴 / 오메가3 / 홍경천 / 아슈와간다 / 감초 / 인삼

만성피로를 잘 다스리는 법, 위타민 에너지와 함께하세요!


CS Center

070-7608-9070

10-17시 |  break: 12-13시 (토,일/공휴일 휴무)

BANK Info.

신한 100-034-766835

예금주: (주)건배 제은경


Company: (주)건배   |   CEO: 제은경   |  Add: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4다길 18, 1404호  |  Business License: 863-87-01658 [사업자정보확인]  |  E-Commerce Permit: 제 2020- 서울마포-4319호  |  개인정보보호책임자: 전가영  |  E-mail: weetamin@naver.com

©weetamin All Rights Reserved.

Company: (주)건배  |  CEO: 제은경  |  Address: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4다길 18, 1404호

Business License: 863-87-01658 [사업자정보확인]  |  E-Commerce Permit: 제 2020-서울마포-4319호

개인정보보호책임자: 전가영  |  E-mail: weetamin@naver.com

©weetamin All Rights Reserved.

BANK Info.

신한은행

100-034-766835

예금주: (주)건배 제은경

CS Center

070-7608-9070

am10:00-pm05:00 |  break: pm12:00-01:00

(토,일/공휴일 휴무)